Spanish Language Schools in Spain located in Seville, Cadiz, and Malaga

Hola Naho, cómo estás?

스페인 남서부의 안달루시아 지역의 대표도시인 세비야는, 넓이 140.8 km², 인구 약 70만이 거주하고 있는 중소도시이고, 스페인에서 마드리드 – 바르셀로나 – 발렌시아 다음으로 큰 도시입니다. 스페인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플라멩코와 투우의 도시이고, 콜럼버스의 항해가 시작된 곳으로 유명하고 콜럼버스의 묘도 이곳에 있습니다. 또한 우리에게 스페인을 떠오르면 생각나는 단어인 정열을 철자 그대로 느끼고 싶다면, 그 단어에 가장 부합하는 도시는 단연 세비야 일 것입니다. 당연하게도 가장 열정적인 이 도시의 사람들은 성격 또한 흥을 즐기고 정열적이고, 또 긍정적이고 여유를 즐길 줄 아는 성격을 지녔습니다. 외국인들에게 항상 친절하고, 어려움이 있으면 도와주려고 노력하는 성품마저 가지고 있습니다. 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거리낌없이 그들의 삶에, 문화에, 또 그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들 중에 하나인 축제에 거리낌없이 현지인들과 어울리며 우리들의 새로운 도전과 삶에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고, 같이 숨쉬며 동화되어 살아갈 수 있습니다.

세비야에는 아주 독특한 건축양식들이 많아, 볼거리가 아주 많습니다. 스페인에서 가장 큰 고딕양식의 대성당, 아랍문화를 고스란히 간직한 알까사르 궁전, 황금 탑 등 아랍양식의 건축물들과 중세의 기독교 문화 유산을 도시 곳곳에서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. 또, 스페인 하면 떠오르는 플라멩코의 본 고장이기도 합니다. 세비야의 플라멩코는 다른 지역과는 다르게 그들만의 방식, 음악, 노래, 또 열정을 보여줍니다. 플라멩코의 고장답게 많은 공연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고, 길거리공연도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. 

축제를 좋아하는 스페인답게, 이곳에서도 많은 축제들이 있습니다. 4,5월의 세비야에서는 크게 두 가지의 축제를 만나 볼 수 있습니다. 보통 3월 말에서 4월 중순 사이에 시작해서 일주일 동안 계속되는 부활절 축제는 독실한 가톨릭 국가인 스페인에서 유일하게 전국적으로 열리는 축제입니다. 16세기부터 개최된 이 축제는, 스페인 전역에서 세비야의 부활절 축제가 가장 유명한 것으로 명성을 자랑하고 있습니다. 특히 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종교 행렬은 보기 드물게 대규모로 진행되는데, 엄숙한 분위기를 띠면서도 아름답기로 유명해 국제적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. 5만여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전통적인 축제 예복을 착용하고 종교 행렬에 참여하며, 세비야의 각 지역 단위로 모두 58개의 행렬이 조직됩니다. 이 시기에는 스페인 전역에서뿐만 아니라, 유럽 각지에서도 많은 관광객들이 몰려듭니다. 예술적인 가치뿐만 아니라, 세비야에서만 볼 수 있고 느낄 수 있는 전통적인 의상과 풍습들, 축제 분위기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겨 줄 것입니다. 부활절 축제가 종교적이고 엄숙한 분위기였다면, 이 주간의 휴식을 가진 후, 반대로 쾌활하고, 정열적이고 신나는 축제가 또 하나 있습니다. 세비야에선 매년 부활절 2주 후 월요일 자정부터 일요일 자정까지 `페리아 데 아브릴(Feria de Abril)`이 열립니다. 워낙 규모가 크고 화려해 발렌시아의 불 축제, 팜플로나의 산 페르민 소몰이 축제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스페인의 3대 축제로 꼽히는 행사입니다. 축제기간 동안 세비야의 여자들은 그들의 아주 화려한 전통의상인 플라멩코 의상, 남자들은 정장을 차려 입고 축제가 열리는 거리에 모여 천막으로 된 카쎄따라고 불리는 간이 술집에서 밤을 새서라도 술을 마시며 춤을 춥니다. 이 두 큰 축제를 포함해 더 많은 축제들을 즐길 수 있고, 그들의 문화에 동화하고, 함께 호흡할 수 있는, 아주 좋은 기회가 될 것 입니다.

정열의 스페인의 세비야답게, 여름의 세비야는 아주 덥습니다. 지금은 예전보다 조금 더 습하지만, 한국의 여름처럼 습하지만은 않아서 그늘에서는 비교적 더위를 피할 수 있습니다. 또 아주 멀지 않은 곳에 우엘바, 카디즈 같은 해변도시들이 있어 해변에서 더위를 식힐 수도 있습니다. 또 세비야의 물가는 비교적 싼 편이며, 피소라고 불리는 셰어 하우스는 한 달에 200 – 400 유로 내외로 살 수 있고, 생활비 부분은 당연하게도 개인차이겠지만, 식료품, 생필품 등은 한국과 비교해 굉장히 저렴한 편입니다. 세비야는 중소도시로 부지가 그렇게 크지 않아 도보로 많은 곳을 이동할 수 있어 교통비도 절약 할 수 있습니다. 물론 지하철과 버스, 또 공용자전거 시스템도 잘 되어있어 이동하는데 불편함은 없을 것 입니다. 세비야의 치안은 상대적으로 안전한 편입니다. 하지만 관광도시이다 보니, 소매치기에는 주의를 해야 합니다.